청소년 대상 ‘비대면 원자력 체험활동’ 인기몰이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 체험꾸러미.[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코로나19로 학생과 청소년이 즐길만한 과학 행사가 축소 운영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무료로 제공한 비대면 과학 체험 활동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과학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비대면 체험 활동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을 10월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신청자에게 원자력 체험꾸러미(SMART 3D 퍼즐, HANARO 블록 등)와 영상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했다. 콘텐츠는 누구든지 집에서도 쉽고 재밌게 원자력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8월 한 달간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을 통해 331명에게 원자력 체험꾸러미를 제공했다. 또한 체험꾸러미를 신청한 대전 및 연구원 거점지역(경주, 기장, 정읍) 학교 60개교의 학생 1803명에게도 배포해, 총 2134명 학생 및 청소년이 원자력을 체험하고 연구원의 연구개발 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은 학습카페와 블로그의 입소문을 통해 퍼지며 비대면 과학 학습 프로그램을 찾는 어린이들과 학부모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 신청 시작과 동시에 마감되고 신청페이지가 마비되는 일명 ‘신청대란’이 벌어지기도 하는 등 여름방학 동안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여름방학 KAERI 탐구생활’에 대한 높은 관심에 부응하고 코로나19로 축소된 학생 및 청소년 대상 과학학습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10월까지 연장 운영키로 했다.

9~10월 중에는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원자력 체험꾸러미를 배부할 예정이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