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관광공사, 관광 분야 개발협력사업 협업 위한 MOU 체결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왼쪽)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오른쪽)이 28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본부에서 관광분야 개발협력사업 협업을 위한 업무협조 약정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한국관광공사와 관광분야 개발협력사업의 효율성 제고와 인력양성을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

코이카와 관광공사는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본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변화를 요구받고 있는 관광산업 분야에서 기관 간 개발협력사업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

코이카와 관광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코이카 해외봉사단원의 관광 분야 파견 활성화와 코이카 해외봉사단 대상 관광 분야 역량강화 교육, 귀국 봉사단원의 국내 사회환원 활동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감안하여 양 기관 간 협의 하에 협업 추진 시기나 세부 내용 등은 조율될 예정이다.

코이카는 몽골 생태관광 인프라 구축, 베트남 관광디지털 콘텐츠 제작 등 해외봉사단 파견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을 추진해온 바 있다. 한편 관광공사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관광 분야의 ODA 수요에 맞춰 2013년부터 관광 ODA 사업에 진출하여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지속가능한 관광은 개발도상국에서도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사회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확대하여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특히 최근 디지털 전환 흐름에 맞춰 온라인 관광 콘텐츠 제작 지원 등 우리의 강점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분야에 해당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