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2021년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 사업 국비 84억 확보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파주시]

[헤럴드경제(파주)=박준환 기자]파주시(시장 최종환)는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 사업으로 국비 84억원이 2021년 정부예산(안)에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의한 접경지역으로 파주시 전체가 특수상황지역에 해당된다.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 사업은 일반 국비가 아닌 균형발전 특별회계를 통해 최대 80%까지 국비가 지원돼 파주시 살림에 많은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

현재 추진 중인 특수상황지역 지원 계속사업은 ▷파주~부곡 간 도로확포장공사 ▷용주골 창조문화밸리 프로젝트 ▷파주 돌다리 문화마을 ▷파주 리비교 황포돛배 옛 물길 개발 사업 ▷지표수 보강개발(발랑·탄현지구)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 ▷파주 밤고지 평화생태마을 등이며 기반시설 확충과 주민 숙원사업 해결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해 왔다.

파주시가 2021년 특수상황지역 지원 신규 사업으로 확보한 사업과 예산은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80억원 ▷눈 내리는 초리골 4억원 등 총 국비 84억원이다.

눈 내리는 초리골. [파주시]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건립사업은 접경지역에서의 주민 편의시설 부족을 해소하고 문화복지시설 제공을 통해 지역공동체 활성화 및 삶의 질 개선, 인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하는 사업이다. 특히 파주 지역 군장병을 위한 민·군 공유형 복합커뮤니티 시설로 조성될 계획이며 시민공유공간 및 소공연장, 민·군 신체활동실 등을 구 등기소, 법원을 리모델링, 1개 층 수직 증축, 별동으로 1개동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눈 내리는 초리골’ 특성화마을은 초리골 마을주민 자생 모임(초비클럽)을 기반으로 지난 2019년 마을공동체 ‘초리골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주민 스스로 ‘제1회 눈내리는 초리골’ 행사를 개최하는 등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마을이다. 내년부터는 겨울축제를 비롯한 4계절 축제로의 확대를 모색할 계획이다.

최종환 시장은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과 눈 내리는 초리골 특성화마을 사업의 국비 84억원이 확보돼 금촌동, 법원읍의 주민복지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