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서정동 새마을 남녀지도자회, 마스크 착용 생활운동 캠페인 동참

서정동 새마을 남·녀지도자회가 마스크 착용 캠페인을 펼쳤다. [평택시 제공]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 서정동 새마을 남·녀지도자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 캠페인을 펼쳤다고 28일 밝혔다.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남녀지도자와 동직원 등 약 30여명이 참석해 주민에게 마스크와 소독용품을 전달하면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캠페인은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경기도 마스크 쓰기 의무화에 따라 주민에게 마스크 착용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실시됐다.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서정동 새마을 남·녀지도자회는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홍보활동과 생활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안연철 회장과 인희란 회장은 “최근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주민의 마스크 착용을 지속적으로 독려할 계획이다. 그 외에도 서정동 주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서정동 새마을 남·녀지도자회는 몸을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종성 서정동장은 “오늘 함께해주신 서정동 남·녀지도자회 회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이 하나돼 서정동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