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글로벌시황] 연준 물가부양 정책 확인…‘안정’ 보다 ‘성장’

미국 연방준비의회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의회 의장이 ‘평균물가목표제(Average Inflation Target·AIT)’’ 도입을 이야기하자 미국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전일 소폭 오름세를 보였던 금값은 다시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0.35포인트(0.57%) 오른 2만8492.27을 나타내며 장을 마감했다. S&P500은 5.82포인트(0.17%) 오른 3484.55로 집계됐다. 5거래일 연속으로 오르던 나스닥지수는 잠시 주춤해 39.72포인트(0.34%) 내린 1만1625.34로 나타났다. 다만 나스닥은 장중에 사상 최고치(1만1730.01)를 찍었다.

전반적인 증시 상승은 파월 의장의 평균물가목표제 언급에서 나왔다. 평균물가목표제는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넘더라도, 연간 평균치가 목표치보다 높지 않으면 연준이 물가 상승에 개입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미국의 물가상승률은 연 2%를 넘지 않았다. 고물가와 제로금리가 당분간 유지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이날 미국의 2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0.16%로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금리와 반대의 흐름으로 가는 금값은, 연준의 저금리 장기화 메시지에도 예상과 다르게 하락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02%(19.90달러) 떨어진 1932.60달러에 거래되며 장을 마감했다. 최근 일주일동안 가장 큰 하락폭이다. 구리는 0.6% 상승해 파운드당 3달러를 다시 돌파하며 일주일 새 최고치에 도달했다.

국제유가는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0.35달러) 내린 43.0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0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밤 9시50분 현재 전날보다 53센트(1.2%) 하락한 45.1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