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경제가 저소득층을 위해 작동하는지 보겠다는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일자리센터를 찾은 한 남성이 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AP]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평균물가안정 목표제를 채택한 것을 두고 연준이 경제에 좀더 ‘포용적’ 목표를 추구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통화정책 변화가 “강한 노동시장이 특히 중·저소득 계층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며 “최대 수준의 고용이 광범위하고 포괄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 관리를 위한 선제적 금리 조정에 초점이 맞춰졌던 지난 30여년의 관행에서 벗어나 연준 영역 밖이라고 여겨져온 고용시장의 완전한 회복까지 추구하겠단 것이다. 즉 인플레이션 목표에 집착하느라 수백만의 미국인을 실업자로 만들거나 실업상태에 방치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다.

로버트 카플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번 결정이 경기가 다소 과열됐더라도 완화된 통화정책을 유지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면서 “소외된 집단을 노동시장에 불러들이고, 강한 노동력을 통한 강한 경제를 갖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CNBC방송은 연준이 통화정책을 결정할 때 경제가 저소득층을 위해 작동하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계법인 그랜트 손튼의 다이앤 스원크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소득 불평등 확대를 알고 있었고 전통적 통화정책이 대다수 미국인을 소외시킨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면서 저소득층을 돕기 위한 정책을 검토하고 있었다고 CNBC방송에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플레이션뿐 아니라 더 포괄적이고 광범위하며 포용적인 고용을 얻겠다는 구상은 처음보는 것”며 “연준이 이처럼 공개적으로 포괄성을 언급한 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연준의 새 접근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시작된 근본적인 경제 변화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근본적 경제 변화는 미국 실업률이 코로나19 사태 전 역대 최저 수준이었지만 예상만큼 물가는 크게 오르지 않은 것을 가리킨다.

루크 틸리 윌밍턴트러스트의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은 인플레이션과 실업에 관한 오래된 관행을 버렸고 노동을 더 크게 강조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