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업체 70여곳 감사보고서 제출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온라인연계투자금융(P2P) 업체 240여곳 가운데 금융감독원의 감사보고서 제출 요구에 응한 업체가 70여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연계투자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P2P법) 시행을 계기로 '옥석 가리기'가 시작된 가운데 사실상 P2P업 역량이 없거나 포기한 업체가 1차로 걸러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까지 금감원에 대출채권에 대한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곳은 70여곳이다. 전체 P2P 업체 241곳 중 3분의 1에 못 미친다.

앞서 금감원이 감사보고서 '적정' 의견을 받은 업체만 P2P업 등록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만큼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업체는 P2P 영업을 포기한 게 아니냔 해석이 나온다.

금감원이 P2P 업체에 감사보고서를 요구한 것은 가짜 대출채권을 만들어 투자금을 횡령하거나 돌려막기를 하지 않았는지 등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P2P법 시행을 앞두고 P2P 업체들의 평균 연체율이 16%까지 오르고 일부 업체의 사기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는 등 투자 위험이 두드러지자 전수조사를 결정했다.

금감원은 감사 의견이 부적격하거나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업체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을 거쳐 대부업으로 전환 또는 폐업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P2P업을 계속하려면 대출채권에 대한 감사보고서 제출과 별개로 물적·인적 요건을 거쳐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기존 업체는 1년 안에 등록을 마치면 된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