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러블리 B tv’ 완전 새 단장

SK브로드밴드 모델이 ‘러블리(Lovely) B tv’를 소개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제공]

최근 인터넷TV(IPTV)를 새 단장한 SK브로드밴드가 ‘5대 핵심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SK브로드밴드는 최근 ‘러블리(Lovely) B tv’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핵심 서비스는 크게 5가지다. 구체적으로 ▷사용자환경(UI/UX )개편 ▷영화 월정액 상품 개편 ▷모바일 B tv 출시 ▷ZEM 키즈 서비스 강화 ▷시니어 서비스 개편이다.

우선, 이용자들이 콘텐츠를 쉽게 찾아 볼 수 있도록 B tv의 사용자환경을 직관적으로 바꿨다. 다크 블루 컬러를 전체적으로 적용해 메뉴와 콘텐츠 탐색 과정에서 편의성을 강화했다.

B tv의 영화 월정액 서비스인 ‘프리미어 월정액’의 상품명을 ‘오션(OCEAN)’으로 바꾸고 경쟁력을 강화했다.

오션은 1만1000편의 영화, 1만7000개의 해외드라마 에피소드를 포함하고 있다. 국내 유료방송 플랫폼 중 최다 보유다. 특히 극장 개봉 1년 이내인 최신 영화를 국내외 주요 OTT(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대비 3배 이상 제공한다.

최근 10년 내 100만 이상 관객이 본 국내 영화의 90%를 제공한다.

디즈니, 워너브라더스 등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의 콘텐츠도 대부분 제공한다.

이와함께 모바일 B tv를 새롭게 출시했다. 모바일 B tv에서 이용 가능한 VOD도 대폭 확대했다.

이외에도 B tv ZEM 키즈 서비스는 주 이용대상을 영유아에서 초등학생으로 확대했다.

비대면 채널을 통해 신규로 서비스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최대 33%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온라인 전용 ‘더슬림 요금제’도 선보였다.

SK브로드밴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새 비즈니스 모델도 적극 개발한다.

SK브로드밴드 측은 “클라우드PC 사업의 상용화를 본격 확대하고 내년 7월 오픈을 목표로 수도권 최대 규모의 신규 데이터센터(IDC) 건립도 추진 중”이라며 “해저케이블을 내년에 완공해 해외 망 안정성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