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물류센터 배송기사 코로나19 확진…물류센터 임시 폐쇄

[SSG닷컴]

[헤럴드경제=뉴스24팀] SSG닷컴은 경기도 김포에 있는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인 네오003의 배송 기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물류센터 운영을 임시로 중단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배송 기사는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지난 26일 SSG닷컴에 알려왔으며 이후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네오003은 자동화 물류센터로, 배송 기사의 동선과 내부 직원의 동선이 겹치지 않으며 작업자 간 거리가 2m 이상 떨어져 있어 추가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은 없다고 SSG닷컴은 설명했다.

그러나 SSG닷컴은 만약을 대비해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네오003 운영을 중단하고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전 구역을 소독하기로 했다.

또 해당 배송 기사와 밀접접촉 가능성이 있는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SSG닷컴 관계자는 "인근에 물류센터 네오002가 있지만 센터별로 담당하는 권역이 다르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 물류센터 직원들 간 교류 근무도 하고 있지 않아 다른 물류센터에 추가 감염될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SSG닷컴은 또 네오003 운영 중단에 따라 해당 센터에서 배송되는 물건을 주문한 고객들에게 환불이나 주문 취소 등을 안내하는 문자를 보내고 홈페이지에도 이런 내용을 공지했다.

배송이 중단된 지역 고객들은 SSG닷컴 주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오003은 하루 3만5천건 정도를 처리하며 주로 서울 서남부 권역과 인천 일부 지역 배송을 담당한다.

SSG닷컴 관계자는 "일부 배송이 중단되지만, 해당 지역이라도 이마트가 있다면 이마트를 통해 배송이 이뤄진다"면서 "새벽배송은 주로 네오002를 통해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확진자는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의 경기도 김포 제2화물집하장 배송매니저로도 근무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집하장도 이날 폐쇄됐다.

컬리는 지난 25일 근무자 및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을 전수조사해 자가격리 조치를 했으며, 관련된 직원들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집하장은 현재 방역 작업이 진행 중이며, 방역 당국은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컬리는 "해당 매니저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상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비대면 배송을 진행한 것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제2화물집하장은 포장이 완료된 물건을 배송 매니저들이 가져가는 화물집하장으로, 상품 보관 및 포장 공간과는 50㎞ 이상 떨어져 있다고 컬리는 설명했다.

컬리 관계자는 "현재 추가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은 없으며 배송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