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마스크 없이 무도회…코로나19 속 대규모 콘서트 개최

청년절 경축 야외공연 '청춘들아 받들자 우리 당을'이 지난 28일 평양 4.25문화회관 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그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강조해온 북한이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에서도 대규모 도심 콘서트를 진행하고 이를 홍보했다. 그간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보건 수칙을 주민들에게 강조해온 북한이 이례적으로 대규모 콘서트를 진행한 것에 대해 “민심 달래기용”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청년절이었던 전날 수도 평양 425 문화회관 광장에서 야외공연 ‘청춘들아 받들자 우리 당을’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청년중앙예술선전대와 전국 예술인, 시내 예술교육 부문 교원과 학생이 대거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연자들은 ‘김정은 장군께 영광을', '청춘송가', '청춘의 용감성’ 등을 부르며 ‘우리는 혁명의 계승자’라는 제목의 대형 합창곡도 불렀다. 조선중앙통신은 “청년들이 당에 대한 신뢰심과 보답의 한마음을 안고 열정적으로 춤을 췄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하기도 했다.

문제는 공개된 사진에서 대부분의 참석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태에서 밀접 접촉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모든 주민에게 마스크 착용을 강제하는 등 강도 높은 보건 수칙을 펼쳐왔다. 객석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잘 이뤄졌지만,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마스크를 쓰지 않은 무도회 참석자 사진을 내보낸 것은 이례적으로, 장기간 보건수칙 강요로 동요하는 민심을 달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북한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통해 주민들의 비상방역 조치 준수를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1927년 8월 28일 김일성 주석이 조선공산주의청년동맹을 결성했다고 주장하며 1991년부터 매년 '청년절'로 기념하고 있다. 지난 2017년 90주년 행사 때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4차 청년동맹 초급단체비서 열성자대회 참가자들과 사진을 찍는 행사도 있었지만, 올해는 김 위원장이 참석하지는 않았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