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아베 사임에 “아쉽지만, 새 日총리와 우호관계 증진 협력”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지난해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청와대는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격 사의를 표명하자 “우리 정부는 새로 선출될 일본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한일간 우호 협력관계 증진을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의 사임 의사 공식 표명에 대한 청와대 입장’이라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아베 총리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일본 헌정사상 최장수 총리로서 여러 의미있는 성과를 남겼고, 특히 오랫동안 한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온 아베 총리의 급작스러운 사임 발표를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의 전격 사임으로 냉각기류였던 한일관계가 변곡점을 맞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는 향후 추이를 촉각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