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값 큰 폭 상승…연준 통화정책 기조 변화 영향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국제 금값이 큰 폭으로 올랐다. 2%를 웃도는 인플레이션도 허용하겠다는 연방준비제도의 이른바 평균물가안정 목표제 발표의 영향으로 보인다.

28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2%(42.30달러) 상승한 1974.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 가격도 1.4% 상승 전환했다.

전날 연준의 평균물가안정 목표제 도입 공식화 발표가 금값 상승을 이끌었다. 저금리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연준의 의지가 금 투자자들에게 호재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연준은 물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선재적으로 움직였던 지난 30년간의 전통을 깨고 평균 2%의 물가상승률 달성을 목표로 하되 일정 기간은 이를 웃도는 인플레이션을 허용, 기존의 통화정책 기조를 대대적으로 수정했다.

국제 유가는 약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2%(0.07달러) 내린 42.9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0.02%(0.01달러) 떨어진 45.0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