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의료진 협박해선 코로나 못 이겨”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화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불이 났으면 불을 끄는 데 전념해야 하는데 정부는 '불이 어디서 났나'하며 책임소재를 가리는 데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화상으로 열린 비대위에서 "지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서는 국난극복이 최우선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료파업과 관련해 "정부는 의료진을 설득하고 의료현장으로 돌아오게 할 노력은 안 하고 딴소리로 협박만 하고 있다"며 "이래서야 코로나를 이길 수 있나. 정부는 국민 마음에 닿는 정책을 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구 지역이 코로나로 힘들었을 때 결국 이길 수 있도록 헌신한 사람들이 의료진이다. 이들이 지금의 소방대원"이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