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새 지도부, 야당과 협치해 국민통합 마중물 돼달라”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민주당 새 지도부에 "야당과의 협치를 통해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고 국민통합의 마중물이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전당대회에 보낸 영상 축사를 통해 "다시 한번 의지를 갖고 신발 끈을 조이고 지도부를 중심으로 당이 먼저 하나가 되고 위기 극복의 선봉이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과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경제 상황도 여전히 위중해 하루빨리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지금이야말로 다시 저력을 발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방역 성공과 함께 경제 위기도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선도 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서로 믿고 단결해 민주, 인권, 평화, 국민 안전같이 우리 당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발휘한 분야뿐 아니라 민생과 경제, 안보, 국방, 외교에서까지도 능력과 비전을 갖췄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올해 전대가 '초미니 언택트'로 진행된 것에 대해선 "민주주의의 모범"이라며 "당이 만드는 새 역사가 자랑스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창당 65주년의 정통 민주주의 정당, 한반도 평화를 만들어가고 경제개혁을 이끌어 온 민주당의 일원임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모두 하나 돼 새로운 각오로 함께 뛰자"고 강조하며 축사를 맺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