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제이미’,코로나19 확진자 관람…“밀접 접촉자 없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LG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제이미'프레스콜에서 배우 조권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주말 뮤지컬 ‘제이미’ 공연을 관람, 역학조사와 방역을 진행했다.

제작사 쇼노트는 지난 22일 오후 6시 30분 ‘제이미’ 공연을 관람한 관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쇼노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역학 조사 결과 관람자는 극장 체류 동안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관람시에는 객석 띄어앉기 시행으로 밀접 접촉 관객이 없었다.

쇼노트 측은 “GS타워, LG아트센터 내에 자가 격리 대상자 및 코로나19 의무검사자가 없음을 통보받았다”라며 “다만 인근 좌석에서 관람한 9명의 관객은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보건교육 대상으로 분류,보건소에서 별도 안내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LG아트센터는 관객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주 2회 정기적으로 전문 업체와 함께 공연장 전체 방역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매 공연 전후 자체적으로 객석과 로비 소독을 진행 중이다.

쇼노트 측은 “확진자가 방문한 이후에는 23일 오전 11시에 자체 방역, 25일(화)에는 전문 업체와 정기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공연장에 출입하는 모든 관람객과 배우 및 스태프는 체온 측정 및 문진표 작성,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지난 주말 공연을 끝으로 ‘제이미’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24일부터 30일까지 공연을 중단한 상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