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김부겸 “민주당 가치, 대한민국 표준 돼야…文 정부 성공 뒷받침”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씀TV 캡처]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는 29일 "민주당의 가치를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민주당 중앙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의 후보 연설에서 국민이 지난 총선에서 180석을 준 건 대한민국의 기준을 한 차원 높여달라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민주당의 가치를 대한민국의 가치로 승화시킬 때"라며 "민주당이 집권여당으로서 지향해야 할 가치와 시대적 역할은 양극화 해소, 복지 강화, 국민 안전, 그리고 남북 평화"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며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개혁 과제를 완수해야 할 책임이 우리 당에 있다"며 "그 책임을 다해 문재인 정부 성공을 뒷받침하고, 반드시 정권을 재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을 '전국정당·책임정당·포용정당'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 시대의 좋은 정당은 전국에서 골고루 사랑 받는 '전국정당', 개헌과 권력기관 개혁, 행정수도 이전을 완수하는 '책임정당', 그리고 사회적 약자와 정치적 소외층을 끌어안는 '포용정당'"이라며 "당 혁신의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우리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코로나 정국에 대해서도 "지금 분명한 건 사회적 약자가 더 힘들어질 것이라는 우울한 사실 하나 뿐"이라며 "민주당은 누가 뭐라고 해도 사회적 약자의 편이 되어주는 당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