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이해찬 “새 지도부, 선당후사 정신으로 계파 없이 민주적 운영” 당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능동감시자로 분류됐다 음성 판정을 받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영상으로 인사말을 대신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29일 전당대회를 끝으로 퇴임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차기 당 지도부를 향해 "당을 민주적이고, 계파 이해관계와 관계없이, 개인의 의사가 아닌 시스템에 따라 일을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사에서 열린 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녹화 영상을 통해 " 당과 국가의 이익을 우선으로 생각하면 당은 자연적으로 안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적 운영과 안정적 운영은 같은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가의 발전과 국민의 행복인 정당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국민과 계속 소통하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누가 보지 않더라도 공인의 자세를 늘 잘 지켜야 한다"며 "우리가 선거에 임해서 하는 것과 같이 평소에도 국민의 뜻을 살피고 열심히 준비한다면 선거 승리는 저절로 오게 될 것이다. 선당후사, 선공후사의 뜻을 항상 깊이 새겨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방향과 목표"라며 "지도부의 방향과 목표가 분명하고 뚫고 나갈 의지가 충만할 때 민주당이란 큰 배는 자잘한 파도와 고난에 굴복하지 않고 마침내 목표한 항구에 도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 민주, 민생, 정의, 평화의 대한민국을 향해 흔들리지 않고 나아가 주시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