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강화된 2단계 거리두기’ 대응책 발표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8113곳 일반음식점과 2755곳 휴게음식점, 283곳 제과점은 당분간 저녁 9시부터 새벽 5시까지는 업소 내 취식이 금지되고 포장·배달만 할 수 있다고 28일 밝혔다.

스타벅스 등 228곳 프랜차이즈형 카페는 매장 내 음료·음식 섭취가 금지되고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시는 22곳 스터디카페에 대해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집합금지제한 조치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정부의 강화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시의 대응책을 발표했다.

백 군기시장은 “1만1401개 업소 영업주에 대해 SMS 등으로 안내했다”고 밝혔다. 강화된 규정은 오는 30일 자정부터 적용된다. 시는 22개반 44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긴급 브리핑을 하는 백군기 용인시장.

골프연습장 249곳, 당구장 198곳을 비롯한 1077개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조치를 안내했다. 아동이나 학생의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300인 이상 대형학원과 중소형학원, 독서실 등 2061곳에도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했다. 각 학원은 비대면 수업만 할 수 있다.

백 시장은 고령층 감염을 막기 위해 기저질환이 있거나 연세가 있으신 노인들은 2주간 외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118곳 노인요양시설 면회금지, 65곳 주야간 보호센터와 무더위쉼터엔 휴원이나 휴관을 권고했다.

시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 등 4개소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다음달11일까지 연장한다. 탑승자 파악이 어려워 방역의 문제가 노출된 시 등록 전세버스 운송사업자와 이용자에 대해 전자출입자 명부를 이용하고 탑승객 명단을 관리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백 시장은 “지금 우리는 코로나19가 더 큰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절명의 위기에 처했다. 시민들에게 2주간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생활방역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