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유치원 부실급식 해결 방안 찾겠다”

[헤럴드경제(화성)=지현우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혜를 모아 유치원 부실급식 해결 방안을 찾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서 시장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어린아이를 유치원에 맡길 수밖에 없는 부모의 마음이 편치 않을 진대 한 유치원의 부실급식 논란으로 학부모들의 불안이 더 가중되는 상황이 발생해 마음이 무겁습니다. 식습관과 식생활 교육이 중요한 시기에 있는 어린아이들에게 탄 밥을 먹이고, 턱없이 부족한 양을 급식으로 제공하는 것도 모자라 아이들에게 네가 더 먹으면 친구가 못 먹는다고 했다는 말을 듣고 말문이 막혔습니다”라고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 SNS캡처.

그는 “자식이 먹는 모습만 봐도 배부른 게 부모의 마음입니다. 유치원만 믿고 맡겼는데 말도 안 되는 급식이 제공되는 보육 현실을 목격한 학부모들의 마음은 오죽했을까 생각하니 뭐라 드릴 말씀이 없었습니다. 학부모들은 이번 사태로 허탈하고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아이를 하루종일 돌볼 수 없는 일부 학부모들은 유치원의 실태를 알면서도 보낼 수밖에 없다고 해서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번 사태의 1차 피해자는 아이들이지만 학부모들이 받은 정신적 충격은 그보다 더 할 것입니다. 얼마나 분하고 억울하셨으면 우리 아이들이 희생양이 되어도 좋으니, 먹는 것 가지고 이런 짓 못하도록 본보기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하셨겠습니까. 사립 유치원에 대한 관리 감독 권한은 관할 교육청에 있어 시에서는 해당 유치원에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학부모들과 지혜를 모아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키울 수 있는 도시가 행복하고 살기좋은 도시입니다.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이번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살피고 학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