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음식점, 카페’ 운영 제한

[헤럴드경제(성남)=지현우 기자] 성남시는 정부방침에 따라 오는 30일 0시부터 다음달 6일 자정까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체제는 유지하나 3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로 외부 활동을 최소화해 방역을 집중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주요내용은 당구장, 수영장 등 모든 실내·외 체육시설과 산성공원 놀이마당, 시립식물원 등 153곳 실외공공시설 운영이 중단된다.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총 1만2192곳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는 포장과 배달만 제한적으로 운영 가능하다. 프랜차이즈형 카페 역시 매장 내 음식, 음료 섭취는 불가하며, 포장과 배달만 허용한다.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포스터.

모든 유치원·학교(고3은 제외)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10인 이상 모든 학원(교습소는 제외)도 비대면 수업만 가능하다.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역시 집합금지된다.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는 오는 31일부터 집합금지가 실시된다.

고령층 외출 자제 강력 권고에 따라 9750명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사업도 오는 31일부터 전면 중단한다. 지난 19일부터 운영이 중단된 공공·작은도서관, 판교박물관, 경로당, 생태학습원, 아이사랑놀이터 등 모든 실내 공공시설과 유흥주점, PC방,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역시 운영 중단이 연장된다.

시는 집합금지 명령 방역조치가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될 수 있게 지속적으로 현장 점검을 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기관 역시 재택근무 방침에 따라 시는 전 직원의 1/3이상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방역은 속도전으로 시는 시민여러분이 안심할 수 있게 더 빨리 더 긴밀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 모두의 협력으로 지금의 위기를 반드시 넘길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 모두 스스로 방역 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주시고 더불어 시와 방역당국을 믿고 맡겨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