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공군부대 병사 확진…軍 누적 100명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방부는 29일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경기도 성남 공군부대 병사 A씨로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휴가를 다녀온 뒤 최근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돼 검사한 결과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은 부대 병력이동을 통제한 가운데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또 부대 내 접촉자를 분류해 추가 검사를 할 예정이다.

한편, A씨 확진으로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0명에 도달했다.

군에서 지난 2월 21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이후 190일 만이다.

이 가운데 이날 기준 성남 국직부대 소속 군무원 1명이 완치되는 등 총 84명이 완치됐다.

나머지 16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