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문 대통령 “방역 3단계 격상 더 신중하게…중대본서 논의 잘 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상황실에서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중증 병상 확보 현황을 보고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는 부분은 좀더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일부 무책임한 집단에서 대규모 감염 나와서 악화된 것이어서, 그 부분은 앞으로 2단계 격상효과를 좀 더 지켜보고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야 할 문제“라며 ”앞으로 중대본에서도 논의를 잘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 병상부족 문제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우려에 따라 문 대통령이 직접 정부의 기민한 대응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원 내 수도권 병상공동대응 상황실에서 현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수천·수만명 발생하는 미국이나 다른 나라들에 비하면 여전히 좋은 상황이긴 하지만, 그동안 방역 관리를 잘 해왔기 때문에 우리나라 내에서 보자면 환자가 많이 늘어난 것이고 국민들 걱정하시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2단계로 격상한 효과가 나타나는 데도 며칠의 시간이 걸린다. 지난 주말 통행량 조사 결과 보더라도 그 전 주말보다 1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 병상부족 우려에 대해 “국민들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신천지 상황 때 병실이 폭발적으로 필요하게 되서 무증상이나 경증의 경우 생활치료센터에 입소시켜서 치료해 병상 부족 문제 해결한 바 있다”며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아주 창의적인 방안이었고 다른 나라에서도 벤치마킹해서 유사한 방식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