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늘밤 12시부터 거리두기 2.5단계…47만여곳 영업제한

[헤럴드경제]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갈수록 확산하면서 정부가 수도권에 한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에서 30일 0시부터 2.5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내달 6일까지 8일간 감염 전파 위험이 큰 47만여개 영업시설의 운영을 제한함으로써 확산세를 최대한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지난 14일부터 전날까지 15일 연속 세자릿수를 나타냈다. 최근에는 매일 300∼400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보름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4307명에 달했다.

서울의 한 카페의 모습 [연합]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다음 주에는 확진자 수가 최대 20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서울·인천·경기에서는 이달에만 총 3671명이 확진되면서 1∼7월 누적 확진자(3529명) 수를 넘어섰다.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 전날 0시 기준 7200명으로, 지난 2∼3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대유행이 발생한 대구(누적 7007명)보다도 많다.

방역당국이 수도권에 거리두기 2.5단계를 전격 도입한 것도 이런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했다.

정부는 30일 0시부터 다음 달 6일 밤 12시까지 수도권의 방역수위를 3단계에 준하는 2.5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음식점, 커피전문점 등의 운영이 제한된다. 수도권 음식점과 제과점은 낮과 밤 시간대는 정상 영업을 할 수 있지만, 오후 9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스타벅스와 커피빈 등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에서 음식과 음료 섭취를 할 수 없고,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하다.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는 이번 조치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배드민턴장, 볼링장, 수영장, 스쿼시장, 에어로빅장, 체육도장, 탁구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아예 운영이 중단된다. 야외 골프장이나 축구장 등 실외체육시설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운영할 수 있다.

아동·청소년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수도권 학원의 대면 수업도 금지된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에도 사실상 운영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아울러 감염병에 취약한 고령자의 외부 접촉을 줄이기 위해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는 면회가 금지된다. 주·야간 보호센터, 무더위쉼터 등은 휴원이 권고된다.

정부는 이번 방역강화 대책이 시행되는 8일간이 수도권 확산세를 잠재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보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앞으로 8일간 방역에 배수진을 치고 모든 총력을 다해 수도권의 확산세를 진정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 마지막 배수진을 통해 수도권 확산세를 잡지 못한다면 3단계 거리두기라는 수단밖에 남지 않는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