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 전개

오산시는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을 전개했다. [오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7~28일 양일간 시청 광장에서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을 전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헌혈 운동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의 급속한 확산과 계속되는 자연재해 등 혈액수급이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 속에서 함께 극복하고 헌혈 동참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헌혈운동과 함께 코로나19 극복 캠페인도 진행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헌혈 참여율이 저조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오히려 평소보다 많은 직원들과 시민들이 참여해주셨다. 오산시 공직자들과 시민들의 생명 나눔 실천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 관계자는 “헌혈자들이 안심하고 헌혈에 참여할 수 있도록 헌혈버스 소독과 함께 채혈직원에 대한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긴급하게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이 소중한 생명을 이어가도록 헌혈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2월부터 매월 헌혈운동을 펼쳐오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