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가족간 감염 2명 추가발생.. 하루새 9명 확진

용인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28일 가족 간 감염 등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용인-294~295)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발생한 환자 7명을 포함해 이날 총 9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용인-294번 확진환자는 기흥구 신갈동 신미주아파트에 거주하는 시민으로 15일 양성 판정을 받은 용인-200번 환자의 가족이다. 지난 14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위해 27일 기흥구보건소에서 자택을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28일 민간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용인-295번 확진환자는 수지구 죽전동 동산프라자 거주 시민으로 앞선 27일 서울 강북구에서 확진환자로 등록된 용인외-31번 환자의 접촉자다.

강북구보건소의 협조 요청에 따라 27일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28일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료재단의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에 확진환자 발생을 보고하고, 이들 환자에 대해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