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요구 수용되지 않으면 9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 집단휴진 셋째 날인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의료진이 걸어가고 있다. 의협은 내달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연합]

대한의사협회가 9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28일 용산 임시 의협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회의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복지부의 전공의 10명에 대한 고발 조치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고발은 부당한 공권력의 폭거”라며 “가용한 모든 방법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정부의 조속한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며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때는 9월 7일부로 제3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무기한 일정으로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