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선출]이낙연 vs 이재명 대권 레이스 본격화하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집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여권의 유력한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당권을 잡으면서 경쟁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대권 대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을 약 1년 앞둔 시점에서 원내의 이 대표와 원외의 이 지사가 본격적인 힘겨루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대표와 이 지사의 대권 경쟁은 이미 시작된 모양새다. 이 지사가 대권주자 호감도 조사에서 이 의원을 따라잡은 데다, 2차 재난지원금 등 주요 현안을 두고 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지지율 상승에 고무되면서도 애써 표정관리를 하는 분위기다. 이 지사는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 이 대표를 앞지른 것에 대해 "기분이 나쁠 리 있겠느냐"면서도 새 지도부를 꾸릴 이 대표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면 된다"고 답했다. 반면 이 대표는 지지율 역전에 대해 "그런 일은 늘 있는 것"이라며 "엎치락뒤치락하게 돼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가 당권을 잡음에 따라 두 대권주자의 경쟁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종근 시사평론가는 "대세론은 독약과 같다"며 "이 지사는 계속해서 승부수를 던질 수 있다. 2차 재난지원금과 같은 정책적 승부수가 더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

다만 원내에선 아직 두 인물의 대권 구도가 본격화하진 않는 분위기다. 아직 원내에 이른바 '이재명계' 조직이 미약한 탓이다.

실제로 이 지사의 지지율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내려갈 때 홀로 올랐다. 문 정부와는 '결이 좀 다른 인물'로 인식되는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국회 안에 친이재명계라고 할 수 있는 의원은 많이 없다"며 "지난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성호 의원이 패배한 걸 보면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이 지사가 대권 주자가 되려면 중앙에서 '친문계' 의원들이 더 분화하고 그 중 몇 명이 본인의 사적 이익을 위해서든 대의적 가치관을 위해서든 이 지사에 돌아서는 상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