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세 끼고 17억 아파트 매입…“갭투자 아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지난 4월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전세를 끼고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21대 국회의원 재산 내역을 보면 이 후보는 17억5000만원 상당의 서울 종로구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아파트의 임대보증금 12억원은 이 후보의 채무로 올라갔다.

대신 서초구 잠원동 동아아파트는 11억4400만원(신고가 기준, 실거래가격 19억5000만원)에 매도했고, 종로구 경희궁자이 아파트에 전세권으로 9억원이 설정된 것으로 기재됐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 2월 잠원동 아파트를 팔고 경희궁자이에 전세를 얻은 뒤 무주택 상태에서 4월 총선을 치렀다.

이 후보 측은 이후 5월 경희궁의 아침을 매입했다고 한다. 이사는 가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현재 사는 경희궁자이의 전세 완료(2022년 2월)가 1년 6개월가량 남은 시점에서, 매입가와 임대보증금의 차액인 5억5000만원에 경희궁의 아침을 산 셈이다.

이러한 거래 과정을 일각에선 ‘갭투자’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이 후보 측은 “전세로 거주 중인 경희궁자이의 전세 완료 시기와 마침 같은 집이 경희궁의 아침에 있어 매입, 무주택자가 1주택자가 된 것”이라며 “실거주 목적이지 갭투자라고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전세 완료가 1년 6개월이나 남은 시점에서 주택을 사들인 배경에 대해선 “총선 과정에서 지역구 의원으로서 왜 지역구에 집이 없느냐는 지적이 있었는데 그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