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하늘은 맑지만 구름은 흐려”… 자가격리 12일째

이낙연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체온계. 이 의원은 자신의 체온이 안정적이라며 체열 측정후 36.2도씨를 표시하고 있는 체온계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날은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있는 날이기도 하다. [사진=이낙연 페이스북]

[헤럴드경제] 자가격리로 전당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후보가 행사 당일인 29일 심경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이 전당대회. 갇힌 거실에서 창밖으로 사람 사는 거리와 하늘을 본다"며 "수도권이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로 들어간 이후 사람들의 통행은 더 줄었다"고 적었다.

이어 "하늘은 맑지만, 구름이 흐리다"며 "자가격리 12일째. 아침 체온은 36.2도로 안정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자택 창문에서 보이는 텅 빈 도로와 구름 낀 하늘 풍경, 체온계 사진을 함께 올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