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마지막 경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마지막 경고,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집회 관련 검사명령 시한은 8월 30일입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 집회로 인해 전국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특히 치명률 높은 고령 확진 비율이 높아 중환자실과 음압병실 부족으로 의료체제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지난 19일에 이달 7~19일 사랑제일교회 관련 모임, 8일과 15일 광화문 일대 집회 참석자는 이 달 30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당시 모임의 특성과 검사대상 인원수 검사역량 등을 고려해 검사기간을 길게 잡았고 집회나 교회 모임 참여자가 아닌 단순 현장 방문자도 무료검사를 받도록 해 집회나 교회모임 참여사실을 밝히지 않고도 검사받을 수 있게 배려했습니다. 방역 상 부담에도 불구하고 기간 등을 완화해 충분한 검사명령 이행 기회를 부여한 것은 불이행시 그에 따른 엄정한 책임을 부과해야하기 때문입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공정한 세상, 새로운 경기를 지향하는 경기도정에서 ‘적당히’란 없습니다. 특히 우리 모두의 생존이 걸린 감염병 예방에 비협조하거나 방해하는 행위는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형사책임과 민사책임을 물을 것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후 얼마든지 위 모임 및 집회참석자 여부 확인이 가능할 뿐 아니라, 특히 본인이 감염자인 경우에는 감염확산에 따른 최종확진자 과거이력 역학조사로 반드시 드러난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위 검사명령 해당자는 검사명령에 따라 오는 30일까지 가능한 가장 빠른 시간에 반드시 코로나19검사를 받을 것을 촉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