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첫 올리브 열매 수확하는 고흥농장 ‘화제’…셰프,대기업 출신 의기투합 ‘귀농인생’

전남 고흥 올리브 노지재배 포장지에서 기념촬영한 팜스팜스 가족들. 왼쪽부터 김건년,이윤덕,정영근,김근수씨.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신의 과일’로 불리며 유럽 그리스 등 지중해 국가에서 주로 재배돼 온 올리브를 귀농 새내기 농부들이 참여한 전남의 한 법인에서 성공 재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전라남도(지사 김영록)에 따르면 고흥군 과역면 농업법인 팜스팜스(대표 이윤덕, 65)는 고흥과 순천 일대 농경지 1.3ha(340주)에서 2년째 올리브를 성공적으로 재배해 내년에는 첫 열매를 수확할 예정이다.

올리브는 1000년 이상 자라는 미래소득 작목으로 세계적으로 약 1400종이 넘는 품종 중 열매를 생산한 품종은 80여 종에 불과해 품종선택에 신중을 기해 왔다고 한다.

이를 위해 ‘팜스팜스’는 DNA검사를 통해 남해안지역 기후와 적합하고 열매 생산이 보장된 만자닐로(Manzanillo), 아스코라나(Ascolana) 등 품종을 엄선해 재배하고 탄저병, 까치벌레 등 병·해충에 대해선 친환경 약제를 이용하고 있다.

이윤덕 대표는 20대 때 프렌치 셰프(요리사)로 근무할 당시 올리브를 식재료로 사용한 것을 계기로 일본에서 20년간 올리브 농업에 종사, 농가에 기술을 보급했으며 열매를 수확·가공해 농촌융·복합산업까지 성공으로 이끈 베테랑 농부다.

귀농 준비도 철저 했다.

우선 국내산 올리브 기름과 피클 생산을 목표로 1년6개월간 거제,남해 등 전남과 경남 남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65곳을 조사한 뒤 시험 재배에 나서 이 가운데 따뜻한 고흥지역에서 열매 수확이 가능한 것을 확인 후 지난 2018년 귀농을 결심했다.

이 대표는 “수입산 보다 좋은 품질의 올리브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역에 적합한 우수 품종과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보급에 앞장설 것이다”며 “올리브 잎과 열매를 가공해 체험과 관광까지 아우른 농촌융복합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흥군 과역면에는 국내산 커피재배 농장과 카페가 즐비한 곳으로, 커피와 함께 올리브 농장 체험관광지로도 각광받을 전망이다.

법인에 참여한 농업인들은 모두 귀농 2년차 새내기 농군이다.

법인 이사인 김건년(59),정영근(63)씨는 각각 서울에서 건설업과 현대자동차 이사로 근무한 뒤 공기맑은 이곳 시골로 귀농했고, 막내딸 김근수(30)씨는 중국과 미국에서 유통분야를 공부한 유학파다.

이들은 내년 유기농산물 인증을 비롯해 2022년 세계올리브협회에 올리브 인증농가 등록, 2023년 영국 올리브 초보농가 대회 출전, 2025년 한국 올리브협회 설립 등 야심찬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정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올리브는 유자 등 수급불안 과수작목과 수입품목에 대한 대체 효과가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 ‘친환경 올리브 생산자협의체’를 구성해 재배면적을 늘려가고 미래소득 작목과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도청에서도 체계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