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국산 코로나 치료제·백신개발에 국가역량 총동원”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장 점검으로 29일 오전 대전 유성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본원을 찾아 백신 배양실 등 현장을 둘러보며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는 국산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국가 R&D(연구·개발) 역량과 인프라를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전에 있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찾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연구 현황을 보고 받고 "우리나라가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최종 승자가 될 수 있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향한 치열한 전쟁의 시대로, 세계 각국이 국운을 걸 정도의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국민들의 관심도 어느 때 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연구원이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 물질 효능 확인에 성공한 것에 대해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을 줬다"면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