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현추세 이어지면 다음주 하루 최다 2000명 폭증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역삼역 3번 출구 에스컬레이터 앞에서 한 할머니가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라고 소리쳐 시민들이 자리를 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구조대원과 역 관계자 등은 할머니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고 곧바로 현장을 방역 조치했다. 사진은 이날 역 입구에 붙은 방역 통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될 경우 다음 주에는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최고 2000명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방역당국이 경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모델링 전문가들은 현재 유행상황이 지속된다고 할 때 ‘다음 주에는 하루에 800명에서 2000명까지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고 대규모 유행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지금 유행상황을 바로 통제하지 않으면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해 의료시스템이 붕괴할 수 있고 사회 필수기능이 마비되거나 막대한 경제적인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그런 위기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세가 불이 붙은 지난 14일부터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5일째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 기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4307명에 달한다.

현재 감염재생산 지수가 1.5∼2.5임을 고려하면 확진자 수는 더 증가할 수 있다. 재생산지수란 감염병 환자 1명이 얼마나 많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지수가 2이면 1명이 2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정 본부장은 특히 최근 수도권 상황이 가장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수도권 전체가 모두 위험지역이라고 보고 있고, 이 중에서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한 ‘n차 전파’, 미진단자에 대한 부분과 8·15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서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 또 이로 인한 교회·요양병원 등으로의 전파 등을 가장 신경 쓰면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한 방법은 단순하다면서 두 가지를 당부했다.

그는 “앞으로 최소한 10일 정도는 출·퇴근, 병원 방문, 생필품 구매 등 필수적인 외출을 제외하곤 모임·여행 등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고 종교활동, 각종 회의도 비대면으로 전환해달라”며 “외부활동을 할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손 씻기, 2m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