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내달 2일 비대면 전국위…새 당명 확정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내달 2일 제3차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헌 및 강령·정강정책 개정안과 당명 변경안을 의결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전국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오전 10시 개회부터 안건보고는 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중계하고 안건에 대한 의결은 오후 3시까지 ARS 투표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김은혜 대변인은 새 당명과 관련해 “오는 31일 새 당명 후보 복수안이 비대위에 보고되고 의원총회 등 당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승인)된다”며 “당내 의견 수렴 절차가 완료되면 변경된 당명에 대한 공개도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정강정책에는 ‘한국형 기본소득’이 1호 정책으로 포함된다. 국회의원 4연임 제한 추진, 교육 평등, 부동산 공급 확대 및 금융규제 완화 등의 내용도 담겼다.

통합당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화상회의에서 이달곤·곽상도·임이자 등 현직 의원 10명을 포함한 코로나19대책특위 위원 20명도 선임했다.

통합당은 “코로나19 등 어떤 역경에도 통합당의 혁신 노력은 중단될 수 없다”며 “제3차 전국위에서 이후 완성될 새로운 당명과 강령·기본정책으로 더 민생 속으로 다가가 보건과 경제 등 국정 전 부문에 발생하고 있는 위기를 해결하는데 국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