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온천 직원 2명 외 추가 확진 없어…1394명 음성 판정

[헤럴드경제] 종업원 2명이 확진되면서 집단감염 우려를 낳았던 부산 해운대온천센터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29일 부산시 보건당국이 해운대온천센터 직원 42명과 목욕탕 이용객 등 1394명을 진단 검사한 결과, 기존 확진자인 직원 2명(277번, 284번)을 뺀 139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나머지 접촉자 100여 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8일 부산 해운대구보건소 야외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운대온천센터에서는 이용객과 밀접 접촉하는 277번 확진자가 지난 27일 확진 통보를 받은 데 이어 그와 같은 일을 하는 284번 확진자도 28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77번 확진자의 접촉자가 1500여명인 것으로 잠정 집계돼 추가 감염 우려가 높았다. 온천센터 직원인 277번(여성·서울 확진자 접촉 추정)은 지난 15일 전남 순천 가족 모임에 갔다가 동석한 서울 성북구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일가족 5명 중 1명이다. 284번 확진자는 277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됐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시 보건당국은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보고 있다. 해운대온천센터는 지난 21일부터 이용객 명부 작성을 시작해 277번 확진자가 감염력을 지닌 채 목욕탕에 장시간 머물렀던 16일∼20일 닷새간 이용객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

284번 확진자도 감염력을 지닌 시기인 지난 25일∼27일 목욕탕에 장시간 머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접촉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인다.

목욕탕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 공간이고, 온도가 높아 침 방울에 의한 감염위험도 크다.

부산시는 목욕탕에서 다수 확진자가 나오자 29일 0시를 기해 관내 목욕탕 819곳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밤새 부산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285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