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5주째 1300원대… 다음주 소폭 상승 전망

[헤럴드경제] 전국 기름값이 5주째 0원대 등락을 반복하며 안정적인 보합세를 유지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1원 내린 ℓ당 1361.1원이었다.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1 457.3원으로 지난주보다 0.1원 하락했다.

최저가 지역 대구 휘발유 가격은 1.1원 내린 ℓ당 1333.4원이었다.

평균 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인 지역은 서울뿐이고, 그 외 다른 지역들은 1300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상표별로 보면 알뜰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이 ℓ당 1330.2원으로 가장 낮았고, 최고가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는 ℓ당 1368.5원이었다.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보다 0.1원 하락한 ℓ당 1163.6원을 기록했다.

국내 기름값은 국제유가를 2∼3주 시차를 두고 반영하는데, 이달 둘째 주부터 국제유가가 상승세라 조만간 국내 기름값도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유가는 이번 주에도 소폭 올랐다.

한국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44.5달러로 지난주보다 0.5달러, 국제 휘발유 가격은 48.3달러로 0.6달러 상승했다.

석유공사는 "미국 원유재고 감소와 허리케인으로 인한 멕시코만 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해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