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동네병원 휴진율 6.5%…첫날보다 4.3%p 하락

이상섭 기자/ babtong@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의료계 '제2차 집단휴진' 3일째를 맞아 휴진율이 6.5%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8일 낮 12시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휴진 현황을 파악한 결과 의원급 의료기관 3만2천787곳 가운데 휴진한 곳은 2141곳이었다. 휴진 비율은 6.5%다.

의료계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발하며 잇따라 집단휴진에 나섰지만, 동네 의원들의 휴진 참여율은 전공의·전임의 등에 비해 다소 낮은 편이다.

의원급 의료기관 휴진 비율은 지난 26일 10.8%, 27일 8.9%에 이어 이날도 2%포인트 이상 낮은 6.5%에 그쳤다.

반면 전공의들은 전날 기준으로 8825명 가운데 6070명, 68.8%가 휴진에 참여했다.

임상감사, 펠로 등으로 불리는 전임의 역시 전날 28.1%가 휴진에 참여한 것으로 복지부는 판단하고 있다.

이처럼 의료계 집단휴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는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의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전공의·전임의에 대해서도 이날 오전 진료 현장으로 즉시 복귀할 것을 명하는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또 복지부는 업무개시명령에도 불구하고 응급실로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 10명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