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 태풍 ‘마이삭’, 오늘밤 내일 새벽 발생 가능성…한반도 영향

27일 발생한 제18호 열대저압부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28일 밤에서 29일 오전 사이 제9호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기상청은 전날 발생한 제18호 열대저압부가 이날 오전 3시께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180㎞ 부근 해상에서 태풍으로 발달이 임박한 열대저압부(fTD)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fTD는 중심최대풍속이 초속 14m 이상이고 24시간 이내에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큰 열대저압부를 말한다. 태풍 발달 시기는 이날 오후 9시부터 29일 오전 6시 사이로 예상된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명칭이다.

구체적인 이동 경로와 강도는 태풍이 발생한 뒤에나 알 수 있으나 현재 분석으로는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진로와 강도에 변동성이 있지만,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