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5명 추가 확진…장병 휴가 통제 내달 6일까지

18일 오후 서울역에서 군 장병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군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5명이 나왔다.

30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확진자가 나온 경기도 성남 공군부대에서 실시된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병사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 육군 간부 1명도 추가 확진됐다. 이 간부는 이달 23일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종교시설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예천의 상근 예비역 병사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병사는 모친이 전날 확진되면서 검사를 받았고, 부대 내 접촉자 4명은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이로써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5명으로 늘었다. 이 중 84명이 완치됐고, 나머지는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 기준 군내 격리자는 981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3천269명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군은 이달 19일부터 31일까지 통제할 예정이었던 장병 휴가도 일주일 더 통제한다. 다음 달 6일까지 장병 휴가·외박·외출·면회 등이 모두 통제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9월 6일까지 연장하도록 전군에 지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