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2위’ 김부겸 “‘더 큰 민주당’ 이룰 때…이낙연, 당 잘 이끌어주길”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기호2번 김부겸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김부겸 후보는 "'새로운 김부겸'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일신우일신 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후보는 이낙연 신임 대표를 향해 "축하 인사와 함께 앞으로 당을 잘 이끌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해와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선거운동을 하느라 어려운 점이 많았다"면서도 "후보 간 갈등이나 당내 분열 없이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당원 여러분의 성숙한 정치의식과 당의 높은 민주주의 역량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당력을 하나로 모아 '더 큰 민주당'을 이룰 때"라며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 정신이 한 층 더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면서 양극화를 해소하고 개혁과제를 완수해야 할 책임이 우리 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저에게 보내주신 격려와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지적과 비판도 무겁게 끌어안겠다"고 덧붙였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