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코로나19 확진자 30명 발생…사랑의교회 관련 29명

권영진 대구시장이 30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방역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30명 발생했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0명이 증가해 모두 7043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29명은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이 포함된 동구 소재 사랑의교회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대륜중 학생 1명이 28일 양성 판정을 받자 역학조사를 통해 이 학생이 부모와 함께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학생 가족 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자 교인 103명 명단을 확보해 전수 조사를 진행, 현재까지 34명이 감염됐다.

이 중 22명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분석됐다.

교회와 관련 없는 확진자 1명은 기존에 방사선사가 확진된 수성구 동아메디병원 간병인이다.

이들 30명 모두는 대구의료원과 대구동산병원에 입원 조치됐다.

대구에서 1일 확진자가 30명 이상 발생한 것은 지난 4월 1일 이후 152일 만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랑의 교회는 28일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 데 이어 29일은 별도 명령 시까지 폐쇄 조치를 했다”며 “대구에서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되고 있는 교회는 모두 11곳”이라고 밝혔다.

또 “광화문 집회 참석 교인에게 2주간 예배 참석 자제를 수차례 협조 요청했지만 사랑의 교회는 지난 23일과 26일 대면 예배를 실시하고 명부 관리부실 등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며 “고발조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