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전화 최우선 받겠다”…이낙연 “말씀 늘 드리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에게 “언제든지 편하게 전화해달라”며 “이 대표 전화는 최우선으로 받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당대회가 끝난 뒤 이 대표에게 축하 전화를 걸어 이같이 밝혔다고 이 대표 측 최인호 의원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높은 득표율로 당선된 것을 축하드린다”며 “이 대표가 정부에서 내각을 잘 이끌어 줬는데 이제는 당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또 “당선된 최고위원들께도 축하인사를 전해 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에 “국난 극복과 국정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정청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 대통령께 드릴 말씀은 늘 드리겠다”고 답했다고 최 의원은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