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이낙연, 60.77% 득표…대세론 입증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이 자택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를 통해 온택트방식으로 진행된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의 새 대표로 국무총리 출신이자 5선인 이낙연 의원이 선출됐다. ‘이낙연 대세론’을 입증한 셈이다.

이 신임 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정기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에서 60.77%를 얻어 김부겸·박주민 후보를 압도적으로 제쳤다. 김 후보는 21.37%, 박 후보는 17.85%를 득표했다.

최고위원으로는 김종민 의원(19.88%), 염태영 수원시장(13.23%), 노웅래 의원(13.17%) 신동근 의원(12.16%), 양향자 의원(11.53%)이 선출됐다. 양 의원은 최고위원회에 여성 1명을 포함해야 한다는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 전에 당선이 확정됐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