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등 대학병원 진료 축소…”파업 유보하자” 내부 움직임 변수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의사 파업에 따른 업무 부담으로 대학병원들이 외래진료 업무를 본격적으로 축소할 조짐이다. 다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파업을 지속 지속할지, 중단하고 복귀할지를 두고 밤샘 논의를 벌인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만큼 변수는 남아있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내과가 외래진료 축소를 공식화한 데 이어 서울성모병원 내과에서도 진료 축소 등을 논의 중이다.

서울성모병원 관계자는 "추이와 상황을 지켜보며 논의하고 있으며, 아직 가시화된 사항은 없다"면서 "어떤 방법으로 액션(행동)을 취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 대학병원들은 지난 21일부터 전공의들이 단계적으로 시작한 파업으로 인력이 부족해지자 신규 환자를 받지 않는 등 외래 진료를 조정하면서 버텨왔다. 서울대병원은 수술을 평소의 '절반' 수준만 소화하면서 대응해왔다.

그러나 교수들이 입원환자, 중환자 관리와 외래진료, 수술, 야간 당직 업무를 모두 맡으면서 업무 부담이 심각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 서울대병원 내과에서는 31일부터 일주일간 외래진료 축소를 알리면서 "전임의·전공의 파업의 여파로 기존 근무 외에 업무가 가중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더욱이 최근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해 현장으로 돌아오지 않은 응급실 전공의 일부를 고발하면서 분위기가 더 악화했다.

의과대학 교수들을 중심으로 제자들에게 법적 조치 등 불이익이 발생할 경우 단체행동에 나서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되며, 그중 하나로 거론되는 게 진료 축소다. 연세의대에서는 유대현 학장이 교수들에 보낸 서신에서 진료 축소, 단계적 파업, 교수 사직서 제출 등에 대한 의견을 묻기도 했다.

그러나 상황이 바뀔 여지는 남아있다.

전날 국립대·사립대병원장과 전국 의과대학으로 구성된 의학교육 및 수련병원 협의체는 대전협에 일단 파업을 유보하고 정부와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잠정적으로 마련된 안건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료계와 보건복지부가 의·정 협의체를 구성해 의대 증원,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을 원점에서 논의하지는 내용이 담겼다.

대전협은 해당 제안을 받아들일지와 파업을 지속할지 등을 놓고 전날 밤부터 새벽까지 찬반 투표를 하는 등 논의를 벌였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대전협 비대위 관계자는 "결과는 아직"이라며 "결론이 나면 보도자료가 따로 나갈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