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청 30일 오전 청사 폐쇄…직원 확진

강동구청 전경 이미지.

[헤럴드경제]서울 강동구청이 30일 오전 청사를 폐쇄했다. 구청 직원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가 온데 따른 조치다.

강동구는 긴급히 청사에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현재 청사 내에는 필수인력만 비상근무중이다.

강동구 관계자는 "오늘 아침에 통보를 받았다. 해당 직원과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다른 직원들도 빨리 검사를 받도록 했다"며 "역학조사 결과와 접촉 의심자들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상황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