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분양물량, 상한제 직전에 쏟아졌다…지난해의 6배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달 서울의 분양 물량이 전년 동기대비 6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7월 전국의 공동주택 분양 물량이 5만8866채로 지난해 7월(2만2810채) 대비 158.1%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의 분양 물량은 1만5589채로 지난해 2601채보다 499.3% 늘었다. 수도권은 3만589채로 223.5%, 지방은 2만8277채로 111.8% 증가했다.

지난달 29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기 직전, 이를 피하기 위한 분양물량이 쏟아진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민간택지 상한제가 적용된 지역은 서울 18개구 309개동과 경기도 3개시 13개동 등 총 322개동이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인허가 물량은 4만178채로 전년 동기(2만7574채) 대비 45.7% 늘었다.

서울의 인허가 물량은 4425채로 17.6%, 경기도는 1만5446채로 244.2% 각각 늘었다. 지방은 1만8943채로 이 기간 21.2% 증가했다.

전국에서 인허가를 받은 아파트는 3만611채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2%, 아파트 외 주택은 9567채로 14.6% 늘었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준공 물량은 5만7663채로 전년(4만446채)보다 42.6% 증가했다. 서울은 35.6% 늘어난 6980채, 수도권은 62.7% 증가한 3만4072채다. 지방은 2만3591채로 21.0% 늘었다.

지난달 전국 주택 착공 물량은 6만68채로 이 기간 83.6% 증가했다. 수도권은 2만8937채로 68.9%, 지방은 3만1131채로 99.8% 늘었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