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30일 조기 폐점…식품매장 직원 확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헤럴드경제]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30일 오후 1시 영업을 조기종료했다.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따른 조치다.

확진자는 지하 1층 식품매장 직원으로, 지난 28일까지 근무한 후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같은 매장에서 근무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하는 단계로, 언제 영업을 재개할지는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