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시설·의료기관 8월에만 17곳 집단감염

30일 서울의 한 요양병원 면회객 출입구가 닫혀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인 고령층이 주로 이용하는 요양병원·노인복지시설 등 요양시설과 의료기관의 집단감염 사례가 이달 17건으로 집계됐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8월 이후 이날 낮 12시까지 노인복지시설 5곳과 요양병원·일반병원을 포함한 의료기관 12곳 등 17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105명이 확진됐다.

17곳의 감염경로를 보면 종사자로 인한 전파 사례가 10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환자·이용자로부터 감염이 시작된 사례 4건, 종사자의 가족으로 인한 감염 1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중인 사례는 2건이다.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시설은 충남 천안시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으로,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총 17명이 확진됐다.

또 경기 양평사랑데이케어센터(12명), 인천 미추홀구노인주간보호센터(11명), 대구 서구 보배요양원(11명), 서울 관악구 은천재활요양병원(11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10명 남게 나왔다. 나머지 시설에서는 각 2∼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현재 노인 복지시설에서의 집단발생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요양병원을 포함한 많은 병원에서 노출이 증가해 병원이 폐쇄되거나 의료종사자가 자가격리에 들어가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역학조사 결과 대부분은 종사자를 통해 시설 내로 (코로나19가) 유입된 후 전파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해당 시설의 종사자와 시설관리자는 카페, 식당, 주점, 노래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은 방문하지 않는 등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달라”며 “특히 수도권의 요양병원·요양시설은 면회 금지 등을 통해 감염이 고위험군이 모여있는 시설로 확산하지 않게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