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부동산, 비상식적 상승 없는 것이 1차목표…2차 재난지원금 차등 지급이 맞다”

29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 이 대표가 지난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는 29일 부동산 정책 방향과 관련해 “우선은 안정화”라며 “그다음엔 과도한 거품이 사라질 정도까지 특정 지역은 내려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대표로 선출된 직후 방송사 연쇄 인터뷰에서 “비상식적인, 상식을 넘는 가격 상승이 없는 것이 1차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매매 시장이 안정화의 길을 가고 있고, 임대차 시장은 큰 정책 변화가 있어서 부분적 진통이 있겠지만 곧 안정될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는 민관 태스크포스(TF)라도 구성해 상시 논의하며 중장기적 정책을 검토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원 구성과 부동산 입법 과정에서 제기된 ‘입법 독주’ 비판에 대해선 “부동산 입법은 20대 국회에서 했더라면 부동산 시장의 불안정이 이렇게 커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며 “외형적으로 일방처리한 것처럼 됐는데 그 점은 아쉽다”고 했다.

이어 “다만 대화한다는 이유로 법안 처리를 늦췄다면 부동산 시장의 불안정이 더 길어지고 커졌을 것이란 점에서 불가피했다”고 언급했다.

협치와 관련해선 “마침 미래통합당에서 ‘정강정책을 바꾼다, 극단 세력과 선을 긋겠다’고 했다. 그 말이 진정이라면 우리와 근접할 수 있다. 협치가 의외로 쉬워질 거란 기대도 있는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곧 뵙고 그런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에 대해선 “공수처법은 20대 국회에서 합법적으로 통과된 법”이라며 “그런데 우리는 찬성을 안했으니 지키지 않겠다고 하면 입법부가 법치주의를 스스로 허무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병석 국회의장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추천해달란 공문을 두 차례 보낸 것으로 안다”며 통합당에 의장의 요청을 따라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4월에 총선도 있었고 이런저런 정치적 사정으로 전 국민에게 드렸는데 고소득층에게 더 많은 도움을 드리는 것처럼 됐다”며 “1차 지원금의 경험을 참고하며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운 분께 더 많이 지원하는 게 맞다”며 ‘차등 지급’에 다시 한번 무게를 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