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는 면했다”… 인천공항 올해 4천억 적자 전망

인천국제공항[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인천국제공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상반기 적자를 겨우 면하는 수준에 그쳤다.

공사의 '2020년도 2분기 예산 및 주요 사업 집행실적 보고'에 따르면 공사의 올 상반기 매출액(별도재무제표 기준)은 7788억원으로 작년 상반기(1조3674억원)보다 43.0%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기 운항과 이용객이 급감한 결과다. 올해 상반기까지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한 항공기 운항은 9만4000회로 지난해 상반기(20만회)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공항 이용객은 3554만명에서 177만명으로 70%가량 줄었고, 환승객도 414만명에서 176만명으로 절반을 밑도는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면 영업비용은 7294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166억원) 늘었다. 감가상각비가 55억원(5.5%), 물가 상승에 따른 외주 용역비가 73억원(1.2%) 증가한 탓이다.

이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49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상반기(6546억원)보다 92.5% 감소했다. 또 당기순이익은 4505억원에서 236억원으로, 겨우 흑자를 내긴 했으나 94.8%나 감소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크지 않던 1∼2월에 벌어 놓은 돈이 있어서 상반기에는 간신히 흑자에 턱걸이했지만, 올해 전체로 보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예상 적자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다.

지난 1분기만 해도 공사는 올해 163억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코로나19가 계속되자 상반기 말에는 올해 예상 당기순손실을 3244억원으로 대폭 늘려 잡았다.

하지만 지난 27일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과 납부유예를 오는 12월까지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 올해 예상 적자 폭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또 내년에도 여객 수요가 예년만큼 회복되기 어려워 올해보다 적자 폭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지난 7월 자체적으로 마련한 '중장기 재무 재전망'에서 올해 당기순손실이 최대 4258억원에 이르고, 내년에도 여객 수요가 2천만명 수준에 그쳐 5879억원 적자를 볼 것으로 예상했다.

2022년에도 1610억원 적자를 기록한 뒤 2023년에야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공사는 전망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및 항공 수요 급감으로 임대수입이 대폭 감소하면서 공항 운영에 심각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재원 확보와 비용 절감을 위해 공항 이용료 인상이나 직원들의 휴직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